Skip to content
2008.09.23 09:16

첫 등록

Views 10453 Votes 0 Comment 1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 - Up Down Comment Pri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 - Up Down Comment Print

                       
항상 추석이 되면
        더욱 그리운 내 아버지의 고향
                평안북도 고령삭면 원봉리
 미처 가보지도 못하고
        세상을 떠난 부친이
                이 가을에 더욱 그립습니다.

 이런 그리움이 사무칠때
        고향의 2세들의 모임을
            아니 1세, 2세 3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잠시라도 고향을 그리는
  그리워하는 보고파하는 마음의 장이라도
     갖는다는것이 고맙습니다. 

 늦은 자리지만
      이러한 모임을 주관하는
        면민회장님 .전임 회장님 등
            수고하심에 감사드리며
  자주 뵙기를 희망합니다.
  수고하십니다.                 김현안 올림
  • ?
    빛고개 2008.09.23 23:06


    그리움에 사무치면 한이 되고, 

    한이 깊어지면 병 든다지요.


    그러나, 애써 잊으려 하여 결국 잊었다면,

    그 망각은 ...  어느 누구도 지금 자신은 그리워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보여 줄 겁니다.



    그리움이 없는 팍팍한 세상 ...

    망각에 빠져드는 혼돈 속에서도 ...



    그리워하시는 님을 존경합니다.




    고령삭면 빛고개

  1. 첫 등록

  2. 안녕하세요?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Cancel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By webmaster@krsm.or.kr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