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0.07.02 03:38

해뜨는 집

조회 수 133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House of the Rising Sun
There is a house in New Orleans
They call the Rising Sun
And it's been the ruin
of many a poor boy
And God I know I'm one

My mother was a tailor
Sewed my new bluejeans
My father was a gamblin' man
Down in New Orleans

Now the only thing a gambler needs
Is a suitcase and a trunk
And the only time he's satisfied
Is when he's all drunk

       ~ Organ Solo ~
Oh, mother, tell your children
Not to do what I have done
spend your lives
in sin and misery
In the House of the Risin' sun

Well, I've got one foot
on the platform
The other foot on the train
I'm going back to New Orleans
To wear that ball and chain

Well, there is a house in New Orleans
They call the Rising Sun
And it's been the ruin
of many a poor boy
And God, I know I'm one
뉴올리언즈에는 초라한 집 한채가 있었지
사람들은 이 집을 해뜨는 집이라고 불렀다네
그 집은 수많은 불쌍한 아이들이 모여살던
다 쓰러져 가는 그런 허름한 집이었지
제기랄, 나도 그 아이들 중 하나였다네

내 어머니는 재단사였었지
내게 새 청바지를 지어 주셨다네
내 아버지는 뉴 올리언즈 시내에서
도박만 일삼는 그런 위인이었지

도박꾼에게 당장 유일하게 필요한 것은
오직 옷가지가 들어있는 여행용 가방 뿐
그리고 그가 만족해 하는 유일한 시간은
온통 술에 취해 있을 때 뿐이라네

       ~ 오르간 솔로~
오, 어머니, 당신 자식들에게 말해줘요
내가 그랬던 것처럼
죄나 저지르며 비참하게
인생을 헛되이 보내지 말라구요
그 해뜨는 집에서 말예요.

이제 난 한쪽 발은
플랫포옴에
또 다른 한쪽 발은 기차위에 두고 있네
내가 지은 죄를 속죄하기 위해
뉴 올리언즈로 돌아가고 있는거라네

그래, 뉴올리언즈에는 초라한 집 한채가 있었지
사람들은 이 집을 해뜨는 집이라고 불렀다네
그 집은 수많은 아이들이 나쁜길로 빠졌던
다 쓰러져 가는 그런 허름한 집이었지
제기랄, 나도 그 아이들 중 하나였던거야




--------------------------------------------------------------------------------

영국 블루스 록의 이정표

애니멀스의 <하우스 오브 더 라이징 선>

작가 노먼 메일러가 1950년대 후반의 미국 청년문화에서 주목했던 어떤 경향은 60년대 영국에서 되레 완연한 현상이 되었다. 이른바 “하얀 검둥이”(화이트 니그로)들을 통해 조성된 ‘브리티시 블루스 리바이벌’의 붐이다. 블루스와 리듬앤블루스를 모방하는 데서 시작한 그것은, 독창적인 재해석판을 내놓으며 비틀스를 위시한 머지비트(머지는 리버풀을 흐르는 강이다) 진영과 함께 브리티시 인베이전의 한 축을 형성했다. 로큰롤의 빈자리를 알맹이 없는 아이돌 팝 상품과 과장된 낭만주의의 걸 그룹 사운드로 채우는 데 급급했던 미국 음악업계가 영국 뮤지션들에게 속절없이 무너져 내린 배경에는 인종적 편견 때문에 근원을 왜곡한 모순이 작동하고 있었던 것이다.

애니멀스는 영국의 블루스 리바이벌 붐이 배태한 최초의 국제적 성공작이었다. 동물적인 거침과 격렬함이 곧 밴드의 이름이 된 데서도 알 수 있다시피, 애니멀스는 블루스의 원초적인 에너지를 로큰롤과 현대적으로 결합시킨 주인공이었다. 특히, 보컬리스트 에릭 버든의 울부짖음은 당대에 있어 흑인보다 더 흑인다운 질감을 담아낸 것이었다. 그래서 비평가 레스터 뱅스는 화이트 니그로로서 에릭 버든의 등장이 “검둥이 자신들이 흑인으로 변해갔음을 고려할 때 특히나 이례적인 일”이었다고 평했다. 순화된 당대의 흑인음악보다 탄광촌 노동자 계급 출신 백인 에릭 버든의 노래가 오히려 더 검은색을 띠고 있었다는 말이다.

<하우스 오브 더 라이징 선>은 애니멀스의 최초이자 최대 히트곡이다. 영국에서는 물론이고, 브리티시 인베이전의 와중에 비틀스와 관련이 없는 노래로는 처음으로 미국 차트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비평가 제프리 스톡스는 그 과정에서 이 노래가 “거의 모든 팝 음악의 규칙을 혁파했다”고 썼다. 우선, 노랫말이다. <하우스…>는 본래 미국의 오래된 구전가요로서 어린 창녀의 한탄이 그 골자다. 비록 관점을 남성형으로 바꿔놓기는 했지만 청소년 시장을 겨냥한 노래로 삼기에는 위험한 시도였다. 4분30초에 달하는 연주시간도 극히 이례적이었다. 3분이 넘는 노래는 방송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 당시의 기준이었기 때문이다. 결국 3분이 채 못 되는 길이의 싱글 버전으로 편집되어 발매되고 말았지만 과감한 도전이었다.(오리지널 버전은 앨범에만 실렸다)

하지만 무엇보다 혁신적인 면은 그 사운드에 있었다. 애수 띤 기타의 아르페지오와 출렁거리는 해먼드 오르간의 론도가 에릭 버든의 야수 같은 절규와 만나는 지점에서 “최초의 포크 록”이 탄생했고 영국 블루스 록의 이정표가 세워졌다. 롤링 스톤스의 거친 리듬 앤 블루스와 밥 딜런의 걸작 <라이크 어 롤링 스톤>, 도어스 특유의 오르간 사운드가 어떤 식으로든 그로부터 영향 받았다는 사실에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하우스…>는 온고지신에 토대한 새로운 표준이었다. 그리고 오늘날 영국의 블루스가 모방에서 재해석으로 진화하는 과정을, 블루스가 포크 록과 블루스 록으로 변이하는 면모를 전시하는 살아 있는 화석으로 남았다.

박은석/대중음악 평론가
출처: http://video.nate.com/clip/view?video_seq=204536517


  1. No Image

    일본의 내면

    페터 에스크 / "일본의 내면"(아틀린티스의 두얼굴) 오늘은 세계적인 풍경 사진작가 페터 에시크의 '일본의 내면' 편의 이미지들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대학시절 아주 오랜 동안 일본여행을 떠난 적이 있습니다. 여행으로 만나는 일본과 삶의 거주지로서 혹은 비즈니스를 하는 장소로서의 일본은 항상 제겐 낮설고 특이한 이...
    Date2010.07.02 By관리자 Views16295
    Read More
  2. No Image

    해뜨는 집

    House of the Rising Sun There is a house in New Orleans They call the Rising Sun And it's been the ruin of many a poor boy And God I know I'm one My mother was a tailor Sewed my new bluejeans My father was a gamblin' man Down in New Orleans Now the only thing a gambler needs Is a suitcase ...
    Date2010.07.02 By관리자 Views13393
    Read More
  3. 千里長城

    北韓文化財-其他地域 千里長城 자강도 희천시, 평안북도(의주군), 평안남도, 함경남도 성벽 배치도 ↑ 13 고려 천리장성 북한 자강도 희천시, 평안북도, 평안남도, 함경남도 천리장성은 압록강 하구에서부터 평안북도의 북쪽과 자강도의 희천지방, 평안남도의 북단을 가로질러 함경남도의 바닷가...
    Date2008.03.05 By관리자 Views5349
    Read More
  4. No Image

    Эй, ухнем! 에이 우흐넴(볼가강 뱃노래)

    볼가강에서의 배끌기(Бурлаки на Волге, paint by Ilya Yefimovich Repin, 1870-73) Эй, ухнем! 에이 우흐넴(볼가강 뱃노래) 채록(採錄): Милий Алексеевич Балакирев(1837~1910, Milij Alekseevič Balakirev) Эй, ухнем! Эй, ухнем! Еще разик, еще раз! Эй, ухнем! Эй, ухнем! Еще разик, еще раз! Разовь...
    Date2008.03.05 By관리자 Views7450
    Read More
  5. No Image

    고향의 봄

    Date2008.02.26 By관리자 Views1066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