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60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發 刊 辭


 

예로부터 십 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합니다. 육십 년이면 고향은 여섯 번은 바뀌었겠지요. 우리는 억압(抑壓)에서 자유를 찾고자 태어나고, 자란 정든 고향에 부모형제 사랑하는 벗들을 남겨두고 남으로 남으로 발길을 옮긴지 어언 육십 년, 오직 삶을 위해 무에서 유를 창조하고자 동분서주 하였습니다.

 
나라가 어려울 때는 심신을 던져 나라를 지켰고, 가정을 이루고 자녀들이 탈 없이 자라주는 것만으로 고맙게 여기며 많은 세월을 버티어 온 것이 어느덧 홍안(紅顔)들은 백발이 되었습니다. 그렇게도 애절히 바라시던 통일을 못 보고 한 분 한 분 세상을 떠나시니 조상의 얼과 슬기를 아름다운 고향의 정경, 문화유산들을 후손에게 이어 주어야 할 길이 막막하고 답답할 뿐입니다.


  면민회가 구성 된지 사십 여 년, 그동안 다섯 차례에 걸친 면민 회원 명부 제작과 구술로 향취를 연연히 이어 왔습니다만, 세상을 뜨시거나 외국으로 또는 국내에서 주소를 옮겨 통신이 두절되는 어려움은 날이 갈수록 더해 가고 있습니다.


  이제 1세들마저 모두들 가시면 그 명맥마저 끊길까 우려되어 면민회 운영위원들은 그동안 각급 도서관, 도민회, 북한자료 총 선집(總 選集), 국토통일원, 연감 등의 자료에서 역사, 산업, 교통, 교육, 사회분야를 망라 사료(史料)와 고증을 구하였고 명부는 그동안 발간되었던 명부, 동화은행 공모주 신청 등의 자료에서 근거를 발췌(拔萃), 명부를 정비 발간하는데 노력하였으나, 미흡한 점이 많아 곳곳에 허전함을 다 채우지 못하고 명부를 겸한 비망록(備忘錄)을 발간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현 면민회 회장단을 중심으로 면민 모두가 적극 동참한 결실이며, 면민의“망향의 글”편에 초등학교 어린이에서부터 대학생, 주부, 청장년 등 남녀노소 구분 없이 많은 참여에 감사드리고, 지면관계로 기고(寄稿)문 일부를 축소 게재하였습니다. 우리 월남민 1, 2, 3세대들의 통일에 대한 염원이 그 얼마나 절실하고 간절한 당면문제이고 고향을 그리워하는가를 대변해 준다 하겠습니다.


  이 한 권의 비망록(備忘錄) 발간이 후손들에게 다소나마 조상의 뿌리를 이어가는데 참고자료가 되기를 기대하며 면민 여러분의 건강과 행운이 항상 같이 하시기 기원합니다.



2005년 9월  일 


면민회 운영위원  일동

                                                                                                      운영위원(가나다순)

위원 (고문)  金 敬 會        위원 (자문)  金 滿 會

위원 (고문)  金 願 鳩        위원 (자문)  金 應 濬

위원 (고문)  金 學 奉        위원 (자문)  金 晉 會

위원 (고문)  朴 孝 山        위원 (자문)  李 英 浩

위원 (고문)  方 昌 健        위원 (자문)  李    勳

위원 (고문)  吳 永 祥        위원 (자문)  韓 迪 殷

위원 (고문)  李 永 旭        위원 (자문)  韓 載 弘

 위원 (고문)  林 重 彬        위원 (자문)  金 炳 魯 
 


  1. No Image

    중국 압록강병방( 鴨綠江,邊防) 탐방,견문(探訪見聞) 기행문

    중국 압록강변방( 鴨綠江邊防) 탐방견문(探訪見聞) 기행문 임 중 빈 변방에서 저 멀리 가물거리는 고향 영산 쪽 산을 바라보고, 우리 역사의 융성기인 고구려의 흔적들 그리고 백두산 [중국은 장백산 (높이:2,749m)] 압록강 두만강 발원지 천지(깊이 160m)를 탐방하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천지(3개강 발원...
    Date2010.08.24 By영빈 Views24290
    Read More
  2. 잊지 못할 고향 산천

    김 원 구 其 1 천마산에서 발원하여 흘러내리는 천마강은 남서방향으로 대하산 줄기 밑을 끼고 천마동, 동고동, 서고동, 구북동, 구창동을 굽이굽이 돌아 일령동에 이르러 고진강과 합류한다. 굽이마다 용소, 긴소, 보통소, 생소, 무당소 등 많은 소가 있다. 그중에도 가장 큰 서고동, 샘치몰에 있는 보통소에는 쏘가...
    Date2009.07.04 By관리자 Views48050
    Read More
  3. 후예(後裔)들이여!

    후예(後裔)들이여! 선대(先代)의 한(恨)을 기억하시라 方 昌 健(一世) 사자성어(四字成語)에 일모도원(日暮途遠)이라는 구절(句節)이 있음을 상기(想起)합니다. 이 글귀를 풀이하면"가야 할 길은 멀고도 먼데 해는 이미 서산(西山)에 지는구나"하는 말로서,"인간의 허무감(虛無感)과 절박감(切迫感) 내지는 후회...
    Date2008.02.23 By관리자 Views8360
    Read More
  4. 回 顧 辭

    李 勳(一世) 일제강점(日帝强占)기는 8.15와 더불어 막을 내리고 해방만세를 부른지 어언 육십 년 38선이란 강대국들의 작품이 남북으로 분단되고, 붉은 무리들의 6.25 남침은 평화로웠던 일요일 아침을 전쟁터로 만들었고, 반세기가 지난 지금까지 동족상쟁(相爭)은 계속되고 있다. 생각컨대 우리민족은 우매(愚昧)한 ...
    Date2008.02.23 By관리자 Views7529
    Read More
  5. 發 刊 辭(비망록 발간사)

    發 刊 辭 예로부터 십 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합니다. 육십 년이면 고향은 여섯 번은 바뀌었겠지요. 우리는 억압(抑壓)에서 자유를 찾고자 태어나고, 자란 정든 고향에 부모형제 사랑하는 벗들을 남겨두고 남으로 남으로 발길을 옮긴지 어언 육십 년, 오직 삶을 위해 무에서 유를 창조하고자 동분서주 하였습니다. 나라...
    Date2008.02.20 By관리자 Views6093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